We Have All Brand Of Tire

국·내외 모든 타이어 브랜드를 취급하는 선진국형 타이어전문점

자세히 보기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KBO 리그

타이어뱅크가 KBO리그를 공식 응원합니다

사진

               ​‘아름다운 은퇴’ 앞둔 이승엽, KBO 리그 최초 은퇴투어 실시​​  ​‘한국 프로야구의 살아있는 전설’ 삼성 이승엽의 은퇴투어가 오는 8월 11일(금) 대전구장을 시작으로 전 구장에서 실시된다. 은퇴투어는 은퇴를 앞둔 선수가 홈은 물론 원정 구장에서도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그간의 위업에 대해 박수를 받으며 ‘아름다운 퇴장’을 기념하는 행사다. 각 구장의 홈 구단이 타 구단 선수의 명예로운 퇴장을 기념하며 마련해주는, 아무에게나 주어지지 않는 영광스러운 자리이기도 하다. KBO 리그에서 은퇴투어를 치르는 선수는 이승엽이 최초다. 이승엽은 홈런을 넘어 타격 기록의 역사를 다시 쓴 한국 프로야구 기록의 상징이며, ‘국민타자’로 불려질 만큼 응원하는 팀에 관계없이 모든 야구팬들의 사랑을 받는 선수이기도 하다. 국가대표로서도 이승엽의 활약은 눈부셨으며, 인품으로도 최고의 선수로 평가 받으며 동료 선후배 선수들을 비롯해 많은 야구인들로부터 존경 받고 있다. KBO와 10개구단은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이승엽이 KBO 리그 첫 은퇴투어의 주인공이 되는 것에 대해 의견을 함께 하고, 각 구단 별로 그를 위한 기념행사를 준비하기로 했다. 이승엽의 은퇴투어는 각 구단 별로 삼성의 마지막 원정경기에서 진행된다. 8월 11일(금) 대전에서 은퇴투어를 시작하는 이승엽은 18일(금) 수원, 23일(수) 고척 구장에서 마지막 경기를 치르고, 이어 9월에는 1일(금) 문학, 3일(일) 잠실(두산전), 8일(금) 사직, 10일(일) 광주, 그리고 15일(금) 마산에서 원정 팬들과 작별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LG와의 원정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된 경기가 있어 재편성 된 이후 결정되며, 은퇴투어의 마지막은 대구에서 수많은 홈 팬들과 함께 할 예정이다. 대구 일정 역시 추후 확정되며, 은퇴투어로 예정된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될 경우에는 추후 재편성되는 마지막 경기로 연기된다. KBO는 이승엽의 은퇴를 기념해 그간의 활약을 담은 감동의 순간들을 모아 기념 영상을 제작하고 은퇴투어가 진행되는 경기장의 전광판에 상영할 예정이다. 또한 구단들은 자체 행사와 더불어 해당 지역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이승엽의 팬사인회를 계획하고 있다. 한편, KBO 리그 타이틀스폰서인 타이어뱅크는 이승엽의 은퇴투어를 기념해 야구팬들을 대상으로 해당 경기들의 입장권 증정 이벤트를 타이어뱅크 각종 SNS를 통해 진행할 예정이다.  출처 : KBO 보도자료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741​  ​ ​ ​ ​ ​ ​ ​ 

자세히 보기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오늘(19일) 500만 관중 돌파​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이 오늘(19일) 500만 관중을 돌파했다. 2017 KBO 리그는 금일 잠실(7,713명), 문학 (8,376명), 고척(17,000명), 울산(7,256명), 청주(7,772명)등 5경기에 총 48,117명이 입장해 누적관중 5,039,580명(평균 관중 11,585명)을 기록했다. 500만 관중은 KBO 리그 역대 최초로 달성된 1995년 이래로 11번째이며 2008년 이후 10년 연속이다. 오늘 435경기만에 500만 관중 달성은 역대 6번째 최소경기이며, 지난 6월 21일(수) 400만 관중 돌파 이후 28일만이다. 소요 일수로는 2013년 24일, 2009년 26일에 이어 지난해 28일과 공동으로 최소 3번째로 기록됐다. 10개 구단 중 최다는 LG로 687,175명이 야구장을 찾았다. 그 다음으로는 두산이 644,631명, KIA 597,594명, SK 591,759명, 그리고 롯데가 579,229명으로 5개 구단이 전반기에 관중 수 50만명을 넘겼다. 시즌 종료 시 이들 5개 구단이 100만 관중을 기록하게 된다면 역대로 최다 구단 100만 관중 신기록을 세우게 된다. 종전에는 2012년 두산, LG, SK, 롯데 등 4개 구단이 100만 관중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대비 구단별 관중 증가율을 살펴보면, KIA가 39%나 증가해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KIA는 전반기에만 이미 8차례 매진을 기록했고, 본격적인 순위 경쟁이 펼쳐지는 하반기에도 이 기세를 몰아 팀 최다였던 2016년 773,499명을 가뿐히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 다음으로는 kt가 7%, SK와 LG가 각각 2% 증가율을 나타냈다. 반환점을 돈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의 현재 경기당 평균 관중 수는 11,585명으로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산술적으로 834만여명을 기록해 2년 연속 800만 관중 돌파가 무난할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716  ​ ​ ​ ​ ​ ​ 

자세히 보기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 400만 관중에 ‘-45,625명’​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이 오늘(20일) 400만 관중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일정의 46%를 소화한 2017 KBO 리그는 18일(일) 현재 332경기에 누적관중 3,954,375명(평균 11,911명)을 기록, 400만 관중까지 45,625명만을 남겨두고 있다. 오늘 400만 관중을 돌파할 경우 337경기만으로 역대 4번째 최소경기였던 2014년의 337경기와 타이기록이 된다. 또한 지난 5월 30일(화) 300만 관중이 달성된 이후 소요 일수로는 21일만으로, 2012년 20일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빠른 페이스다. 18일(일) 현재 관중수 1, 2위를 기록하고 있는 구단은 0.5게임차로 각각 3위, 4위에 자리하고 있는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다. 일정의 반도 소화해내지 않은 시점에서 두산은 533,223명, LG는 521,812명으로 이미 50만 관중을 돌파해 두산은 9년 연속, LG는 8년 연속 100만 관중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각 구단의 관중 증가율을 살펴보면, 4월 13일(목) 이후로 리그 1위를 독주하고 있는 KIA가 35%로 10개 구단 중 단연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KIA는 지난 17일(토) 경기 매진을 포함해 총 8경기가 매진됐으며, 홈 경기의 절반도 소화하지 않은 34경기를 치른 시점에서 50만 관중을 돌파해 창단 이후 처음으로 100만 관중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2년 이후 5년 만에 100만 관중을 노리고 있는 롯데는 475,490명으로 6월 안에 50만 관중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해 117홈런이라는 역대급 페이스로 팀 홈런 단독선두에 올라있는 SK는 홈 관중수가 411,637명으로 지난해 대비 15% 증가했으며, 뒤이어 kt는 14% 증가율을 보였다. 현재 KBO 리그의 경기당 관중수는 11,911명으로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산술적으로 857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644 ​ ​ ​ ​ ​ 

자세히 보기
사진

제휴카드

전국 모든 타이어뱅크 매장에서
받을수 있는
고객님을 위한 카드혜택!

대상카드 : 삼성/현대/NH농협/롯데/하나/국민카드
※ 무이자 할부혜택은 개인 신용카드 고객에 한함
   (법인,기프트, 체크카드 등은 제외)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