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Have All Brand Of Tire

국·내외 모든 타이어 브랜드를 취급하는 선진국형 타이어전문점

자세히 보기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KBO 리그

타이어뱅크가 KBO리그를 공식 응원합니다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확하고, 빨라진다!​ 2017. 3. 30(목)​내일(31일) 저녁 7시 잠실(한:두), 문학(kt:S), 대구(K:삼), 고척(L:넥), 마산(롯:N) 등 전국 5개 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개막전 현역선수 명단이 확정됐다. 개막전에 등록된 10개 구단 선수 수는 총 265명이며, 구단 별로는 두산, NC, 넥센, 한화, 롯데, 삼성, kt가 27명, SK 26명, LG, KIA 25명이다. 포지션 별로는 투수가 104명으로 전체 인원의 39%를 차지했으며 내야수 77명(29%), 외야수 63명(24%), 포수 21명(8%) 순이다. 올 시즌 입단한 신인선수 중에 개막전 현역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총 5명으로 두산 김명신, SK 김성민, 삼성 장지훈 등 투수가 3명, 넥센 이정후, kt 홍현빈 등 외야수가 2명이다. 외국인선수는 24명이 포함됐다. 개막전에 등록된 현역선수의 총 연봉은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포함해 743억2400만원이며 평균 연봉은 2억8047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개막전 엔트리 267명의 평균 연봉 2억4253만원(총 연봉 647억5600만원) 대비 15.6% 증가했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551​​ 

자세히 보기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확하고, 빨라진다!​ 2017. 3. 29(수)​- 역대 KBO 리그 최다 관중이었던 지난해의 8,339,577명 보다 5.4% 증가- 잠실 라이벌 두산, LG 각각 9년 연속, 8년 연속 홈 100만 관중 도전 정규시즌 개막을 이틀 앞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올 시즌에도 역대 최다 관중 도전에 나선다. KBO(총재 구본능)는 오늘(29일)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의 목표 관중을 발표하고 화려한 시즌의 시작을 예고했다. 10개 구단이 정한 올 시즌 목표 관중은 8,786,248명(경기당 평균 12,203명)으로, 이는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800만 관중을 넘겼던 지난해(8,339,577명) 보다 5.4% 증가한 수치다.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는 나란히 홈 관중 120만명을 향해 뛴다. 지난해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 최초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돌파한 두산은 올해 9년 연속과 함께 2년 연속 리그 최다 관중 에 도전하며, LG는 두산에 이어 두 번째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노린다. 2012년 1,368,995명으로 KBO 리그 구단의 역대 한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가지고 있는 롯데는 2012년 이후 5년만에 100만 관중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이대호의 복귀로 인기 구단의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롯데는 목표 관중을 지난해 대비 17.3% 높여,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다음으로는 SK가 9.8% 오른 950,000명, NC가 9.3% 증가한 600,048명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 주에 끝난 KBO 시범경기에서 1위를 차지하며 올 시즌 돌풍을 예고한 kt는 지난해 총 관중인 682,444명보다 7% 증가한 730,000명을 향해 팬심 잡기에 나선다. 지난해 신축구장 효과를 톡톡히 본 삼성과 넥센은 각각 880,000명과 800,000명, KIA는 781,200명, 한화는 645,000명이다. 10개 구단 중 NC와 넥센, KIA, 삼성, kt는 올 시즌 구단 역대 최다 관중을 목표로 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551​

자세히 보기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확하고, 빨라진다!​ 2017. 3. 28(화)​- 시범경기부터 비디오 판독센터 운영, 스피드업 강화- 이닝 중 투수 교체 시간 2분 30초에서 2분 20초로, 연습 투구 시간 2분 10초에서 2분으로 10초씩 단축  2017. 3. 28(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개막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KBO는 시즌 개막에 앞서 보다 공정하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위해 몇 가지 규정을 손질하고 시범경기부터 시행해 왔다. 먼저, 2014년부터 시행해 온 심판 합의판정 제도가 ‘비디오 판독’으로 명칭이 바뀐다. KBO는 보다 공정한 경기 운영을 위해 외부에 KBO 비디오 판독센터를 설립하고, 기존에 각 구장 심판실에서 실시하던 심판 합의판정을 올해부터 비디오 판독센터에서 실시한다. 이에 따라 구단으로부터 비디오 판독을 요청 받을 경우 비디오 판독센터 영상으로 판정하게 되며, 해당 판정의 심판과 심판팀장은 현장 운영요원으로부터 인터컴 장비를 전달 받아 착용한 후 판독센터의 결과를 수신 받아 최종 결과를 내리게 된다. KBO는 각 구장에 비디오 판독 전용 카메라를 3대씩 설치했으며, 판독센터에서는 전용 화면과 기존 중계방송 리플레이 화면을 동시에 활용해 정확하고 빠른 판독을 진행할 계획이다. 비디오 판독에는 판독관 3명과 전문 엔지니어 3명이 참여하게 된다. KBO 비디오 판독센터는 정확한 판정 외에도 클린 베이스볼 강화를 위해 경기 중 발생할 수 있는 부정행위를 사전에 방지하는 등 경기 전반에 걸친 모니터링도 담당할 계획이다. 비디오 판독뿐만 아니라, 스피드업 강화로 경기 시간도 단축될 전망이다. 기존 스피드업 규정에서 이닝 중 투수 교체 시간은 2분 30초에서 2분 20초, 연습투구 시간은 2분 10초에서 2분으로 10초씩 단축했다. 또한 타자가 볼넷이나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할 경우 1루에서 보호대를 벗어 코치에게 전달하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타석에서 벗고 출루하도록 변경했다. 한편, 4월 4일 개막하는 KBO 퓨처스리그는 선수들의 건강 관리와 경기력 향상을 위해 7,8월 전 경기 개시시간을 오후 4시로 변경하고, 7월 24일부터 3주간 평일 저녁 6시 30분, 주말 6시 등 야간경기로 편성했다. 10개 구단은 한 달여 간의 스프링캠프와 2주간의 시범경기를 통해 팀 전력을 점검했다.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오는 31일 저녁 7시 잠실, 고척, 문학, 대구, 마산에서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549​

자세히 보기
사진

제휴카드

전국 모든 타이어뱅크 매장에서
받을수 있는
고객님을 위한 카드혜택!

대상카드 : 삼성/현대/NH농협/롯데/하나/국민카드
※ 무이자 할부혜택은 개인 신용카드 고객에 한함
   (법인,기프트, 체크카드 등은 제외)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