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마케팅 스포츠마케팅소식

스포츠마케팅소식

타이어뱅크는 젊음과 열정의
스포츠마케팅 활동으로 건강한 대한민국
스포츠 문화에 앞장서겠습니다.

사진
KT는 고영표, NC는 태너…PO 3차전 선발 맞대결
작성자 Admin 조회수 57 작성일 2023-11-01

 






프로야구 선발투수 고영표(32·kt wiz)와 태너 털리(28·NC 다이노스)가 플레이오프(PO) 3차전에서 '개인 첫 포스트시즌 승리'를 노립니다.

 

양 팀은 오는 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리는 PO 3차전 선발로 고영표와 태너를 예고했습니다.

이강철 kt 감독과 강인권 NC 감독은 일찌감치 3차전 선발을 공개했고, KBO는 PO 3차전을 하루 앞둔 오늘(1일)에 '선발 투수 공식 예고'를 했습니다.
홈 수원에서 1, 2차전을 모두 내준 kt는 고영표의 호투가 절실합니다.

고영표는 올해 정규시즌에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17차례나 성공해 이 부문 전체 1위입니다.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는 21회로 공동 2위였습니다.
올해 정규시즌 고영표의 성적은 12승 7패 평균자책점 2.78입니다. NC를 상대로도 4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3.55의 무난한 투구를 했습니다.

다만 박민우(13타수 9안타 3타점), 박건우(13타수 8안타 1홈런 3타점), 손아섭(11타수 4안타), 권희동(8타수 3안타) 등 NC 핵심 타자에게는 약했습니다.
고영표는 아직 포스트시즌 승리를 신고하지 못했습니다.

2021년 한국시리즈에서는 3경기에 모두 구원 등판했고, 지난해 준플레이오프에서는 한 차례 선발 등판해 패전의 멍에를 썼습니다.
고영표가 PO 3차전 승리를 바라는 '특별한 이유'도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2일, 고영표는 '아들' 차민 군을 얻었습니다. 아들의 첫 생일에 고영표는 마운드에 오릅니다.
'진짜 돌잔치'는 포스트시즌이 끝난 뒤에 열 계획이지만, 고영표가 PO 3차전에서 호투하면, 돌잔치에서 '아들 첫 생일에 펼친 호투'가 다시 회자될 수 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7406017&plink=ORI&coop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