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마케팅 스포츠마케팅소식

스포츠마케팅소식

타이어뱅크는 젊음과 열정의
스포츠마케팅 활동으로 건강한 대한민국
스포츠 문화에 앞장서겠습니다.

사진
패패승승승… kt ‘마법사 본색’
작성자 Admin 조회수 49 작성일 2023-11-06

 

 

 

 

프로야구 kt wiz가 KBO(한국프로야구) 리그 2023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2패 뒤 3연승으로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에 진출했다.

올해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PO까지 6연승을 달리며 ‘업셋’의 기적을 꿈꿨던

정규시즌 4위 NC 다이노스는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kt는 5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NC와의 PO 5차전에서 3-2로 승리, 2패 뒤 3연승을 거둔 ‘리버스 스윕’으로 2년 만에 KS 티켓을 거머쥐었다.

역대 PO에서 2패 뒤 3연승으로 KS에 진출한 팀은 1996년 현대 유니콘스, 2009년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에 이어 kt가 세 번째다.

kt는 7일부터 정규시즌 1위로 29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LG 트윈스와 KS 정상 다툼을 벌인다.

 

초반 분위기는 NC가 좋았다. NC는 선발 신민혁이 4회까지 완벽한 투구로 한 명의 주자도 내보내지 않았다.

1회 말 김상수, 황재균, 알포드를 모두 뜬공으로 잡아낸 신민혁은 2회도 박병호를 삼진, 장성우를 뜬공, 문상철을 땅볼로 잡아냈다.

 

2회까지 kt 선발 벤자민의 구위에 눌려 있던 NC는 3회 초 기회를 잡았다. kt 유격수 김상수의 연속 실책과 손아섭의 안타로 만루 찬스를 잡은 NC는

서호철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아냈다.

 

한 점 리드를 안고 등판한 신민혁은 3회 말 오윤석을 땅볼, 배정대를 뜬공, 조용호를 땅볼로 돌려세웠다. 신민혁은 4회 말에도 김상수와 황재균을 연속 뜬공으로 잡아냈고,

알포드를 3루수 서호철의 호수비 도움으로 돌려세웠다.

 

NC는 5회 초 김형준의 2루타와 손아섭의 적시타로 2-0을 만들었다. 하지만 kt도 철옹성 같던 신민혁 공략에 성공하며 반격을 시작했다.

kt는 5회 말 장성우의 2루타로 첫 출루에 성공했고, 문상철이 또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강철 감독이 대타로 내세운 김민혁이 신민혁을 상대로 풀카운트 끝에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kt는 6회 말 공격에서 NC의 세 번째 투수 류진욱을 상대로 김상수와 황재균의 연속 안타와 알포드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4번 타자 박병호의 병살타로 1점을 내는 데 그쳤지만 이 점수가 결승점이 됐다.

kt는 5이닝 2실점으로 물러난 벤자민 이후 손동현, 박영현, 김재윤으로 이어진 필승조 계투진이 NC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 내면서 마법 같은 리버스 스윕을 완성했다.

 

 

 

 

 

기사 원문 보기: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31106022004&wlog_tag3=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