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마케팅 스포츠마케팅소식

스포츠마케팅소식

타이어뱅크는 젊음과 열정의 스포츠마케팅 활동으로 건강한 대한민국
스포츠 문화에 앞장서겠습니다.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역대 최다 관중 ‘8,786,248명’ 목표
작성자 Admin 조회수 704 작성일 2017-03-29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확하고, 빨라진다!


 

2017. 3. 29(수)

- 역대 KBO 리그 최다 관중이었던 지난해의 8,339,577명 보다 5.4% 증가
- 잠실 라이벌 두산, LG 각각 9년 연속, 8년 연속 홈 100만 관중 도전
 
정규시즌 개막을 이틀 앞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올 시즌에도 역대 최다 관중 도전에 나선다.
 
KBO(총재 구본능)는 오늘(29일)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의 목표 관중을 발표하고 화려한 시즌의 시작을 예고했다.
 
10개 구단이 정한 올 시즌 목표 관중은 8,786,248명(경기당 평균 12,203명)으로, 이는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800만 관중을 넘겼던 지난해(8,339,577명) 보다 5.4% 증가한 수치다.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는 나란히 홈 관중 120만명을 향해 뛴다. 지난해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 최초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돌파한 두산은 올해 9년 연속과 함께 2년 연속 리그 최다 관중 에 도전하며, LG는 두산에 이어 두 번째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노린다.
 
2012년 1,368,995명으로 KBO 리그 구단의 역대 한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가지고 있는 롯데는 2012년 이후 5년만에 100만 관중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이대호의 복귀로 인기 구단의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롯데는 목표 관중을 지난해 대비 17.3% 높여,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다음으로는 SK가 9.8% 오른 950,000명, NC가 9.3% 증가한 600,048명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 주에 끝난 KBO 시범경기에서 1위를 차지하며 올 시즌 돌풍을 예고한 kt는 지난해 총 관중인 682,444명보다 7% 증가한 730,000명을 향해 팬심 잡기에 나선다. 지난해 신축구장 효과를 톡톡히 본 삼성과 넥센은 각각 880,000명과 800,000명, KIA는 781,200명, 한화는 645,000명이다.
 
10개 구단 중 NC와 넥센, KIA, 삼성, kt는 올 시즌 구단 역대 최다 관중을 목표로 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