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뱅크 KBO리그

타이어뱅크 KBO리그 KBO리그 소식

KBO리그 소식

타이어뱅크가 KBO리그를
공식 응원합니다

기업문화와 사회공헌을 실천하는
타이어뱅크입니다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역대 최다 관중 ‘8,786,248명’ 목표
작성자 Admin 조회수 498 작성일 2017-03-29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확하고, 빨라진다!


 

2017. 3. 29(수)

- 역대 KBO 리그 최다 관중이었던 지난해의 8,339,577명 보다 5.4% 증가
- 잠실 라이벌 두산, LG 각각 9년 연속, 8년 연속 홈 100만 관중 도전
 
정규시즌 개막을 이틀 앞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올 시즌에도 역대 최다 관중 도전에 나선다.
 
KBO(총재 구본능)는 오늘(29일)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의 목표 관중을 발표하고 화려한 시즌의 시작을 예고했다.
 
10개 구단이 정한 올 시즌 목표 관중은 8,786,248명(경기당 평균 12,203명)으로, 이는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800만 관중을 넘겼던 지난해(8,339,577명) 보다 5.4% 증가한 수치다.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는 나란히 홈 관중 120만명을 향해 뛴다. 지난해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 최초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돌파한 두산은 올해 9년 연속과 함께 2년 연속 리그 최다 관중 에 도전하며, LG는 두산에 이어 두 번째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노린다.
 
2012년 1,368,995명으로 KBO 리그 구단의 역대 한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가지고 있는 롯데는 2012년 이후 5년만에 100만 관중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이대호의 복귀로 인기 구단의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롯데는 목표 관중을 지난해 대비 17.3% 높여,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다음으로는 SK가 9.8% 오른 950,000명, NC가 9.3% 증가한 600,048명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 주에 끝난 KBO 시범경기에서 1위를 차지하며 올 시즌 돌풍을 예고한 kt는 지난해 총 관중인 682,444명보다 7% 증가한 730,000명을 향해 팬심 잡기에 나선다. 지난해 신축구장 효과를 톡톡히 본 삼성과 넥센은 각각 880,000명과 800,000명, KIA는 781,200명, 한화는 645,000명이다.
 
10개 구단 중 NC와 넥센, KIA, 삼성, kt는 올 시즌 구단 역대 최다 관중을 목표로 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551